Quickest Courier Network
KOREAN | ENGLISH | SITEMAP
Services GuidesHomeAbout UsTrackBranch and NetworksLinksCustomer Service
 » Track
Enter any combination of up to 30 tracking numbers (one per line). more
 » Customer Login
User ID
Password
 » forgot the password
Pickup Request
Quick Invoice
NewsTestimonial
Tougher inspection sets express business back in Korea- 통관강화로 폭탄 맞은 국제특송시장
수입 특송화물 40% 감소…일반통관 유치 70%달해
일반통관도 주민번호 확인으로 쉽지 않은 상태

연말즈음이면 큰 폭으로 늘어나던 한국행 배송물량이 대폭 줄었다. 세관의 수입 특송화물 통관 강화로 인해 평달 보다 못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 12월 말 인천공항 내 특송업체 관계자는 “11월 통관 강화 후 평소 물량보다 3~40% 줄었다”며 힘겨워했다. 그는 “예를 들어서 예전에 미국에서 많이 들어오던 비타민이라든가 건강식품, 분유, 과자 이런 종류의 모든 일체의 품목이 목록통관에서 다 배제가 돼 다 일반통관으로 배치되고 있다”고 전했다.

게다가 일반 통관으로 유치된 화물은 수령자의 한국 내 주민등록번호 또는 사업자번호를 반드시 기재해야하기 때문에 특송업체들이 일일히 확인해야 한다. 이로 인해 반출 시간은 하루이상 족히 걸리는 데다 주민등록번호를 알려주지 않는 사례도 빈번해 특송업체들이 진땀을 흘리고 있다.

세관에서는 주민등록번호를 기재하지 않을 경우 한국 관세청에서 수령자에게 직접 주민등록번호를 요구하는 등 또 다시 복잡한 절차가 기다리고 있다.

한 업체 관계자는 “국내 수취인들이 굳이 주민등록번호를 얘기하고 돈까지 내면서 물건을 받지 않으려 한다" 며 "심지어 다시 물건을 미국으로 리턴 시켜달라는 요구가 비일비재해졌다"고 전했다. 또 일반 통관일 경우에는 세관의 검사를 위한 통관수수료도 새로 부담해야 한다.

이제 시장성숙기에 막 접어든 해외구매 전자상거래 시장은 이번 통관 강화로 큰 위기를 맞고 있다. 특송 업체들은 관세청이 일괄적인 통관 강화보다 벌점제를 통한 처벌 강화를 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특송타임즈 발췌>
Customer Center
+62 - 21 - 7884 1550

HUNTING

SMS Tracking
+62 857 1440 7437

IMPORT
EXPORT
SERVICES
 » About Us

 The sky is the limit in realizing ideals of the  customer !

We believe that the necessary prerequisite for any service commodity to have value is that it be .... more

 » News

QCN - Quickest Courier Network Worldwide
SMS Building 1st - 2nd Floor, Jl. Taman Margasatwa No3 
Ragunan Pasar Minggu - Jakarta 12550 Indonesia
Ph. 62-21- 7884 1550 (Hunting) Fax. 62-21- 7884 1589
Copyright © 2005 QCN. All rights reserved.